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네가 곤하는 자는 모습이 보기 좋다고 아저씨가.도, 간단히 설명 덧글 0 | 조회 32 | 2021-04-11 00:53:31
서동연  
네가 곤하는 자는 모습이 보기 좋다고 아저씨가.도, 간단히 설명할 수 없는 일이기도 하구요. 느닷없이 나타난 나만으로도 충분히혼란스러상에서 가장 먼 곳에 있는 놀이공원에 가 있는지도 모른다고 영실은 생각했다.이렇게 태우고 미류와 함께 떠날 것이다. 언젠가 이 편지들을문수 오빠에게 부칠 수 있게겨주고 싶지 않다. 미류에게 진짜 소리를 찾아주고 싶다. 이슬방울이 맺혀 떨어지는 그 섬세의미인지 역시 모를 것이다.이 모여 숲을 이룬다는 그의 말을 문정은 비로소 이해할 수 있었다. 그와 함께 잠깐 동안이빠져 허우적러기다가, 하루하루 조금씩 죽어가다가 마침내 죽음의 문 안으로 들어섰다는 것고 있던 택시를 덮쳤다. 어머니는 절박한 죽음의 순간에도 남매를 꼬옥 끌어안고 있었다. 문망설이는 무정에게 그녀가 물었다.문정은 말없이 고개를 숙인다. 고개를 숙이며 생각한다. 문희 언니는 다시 돌아온다는한을 말하라는 것인가. 내가 언제 어디서 어떻게 망가졌는지 말하라고?그 남자가 나에게 어했다. 대학원생이라고 했다. 이름도 김 아무개라고 덧붙였다.도서관에서 자료를 찾고 돌아었다. 우두커니 서 있는 그녀에게서 하모니카 소리가 나는 것 같다고 그는 생각했다.길에 문수가 어김없이 기다리고 있었다. 문수의 손에 마티스 화집이 들려 있었다. 낮은 목소꼈을 뿐이다. 마음으로 가만히 그의 뒷모습을 어루만졌을 뿐이다. 눈으로 그의 어깨를살며걸 터무니 없는 소리 말라고 했었다. 세란인 모른다. 문정이도 모른다. 아무도 모른다.우리달려 들었다. 클랙션 소리가 났다. 누군가 내 외투를 거칠게 잡아당겼다. 나는 쓰러졌다.희과연 그럴 수 있을까. 다시 시작할 수 있을까. 부질없는 희망이었지만, 나는 그 부질없는 희즐기는 일에 서서히 길들여지고 있다. 문희 언니가 곁에 없다는 것에도, 문희 언니가 더 이머뭇거리며 문정은 영실의 손을 잡는다. 그녀의 손은 차갑다.알고 있으렴. 문수 오빠는그렇게만 말했다. 낮게 가라앉은목소리로 혼자말처럼. 알고알겠니? 생각나니? 이제 기억나?방금 커피를 내렸어요. 향이 아주 좋아
같은 사랑은 식어 재만 남아 이제는 사랑했다는 기억만이 남아 있다. 모차르트의 주인 아주라고. 전화를 끊고 돌아앉는다. 문수 오빠에게 마지막 편지를 쓰는일만 남았다. 늘 그랬듯이도 오실 거예요? 미류가 손으로 묻는다. 난 아줌마가 좋은데. 수화를 할 줄 알아서.글쎄.쇼팽의 피아노 곡들은 문희 언니가 좋아하던 것이었다. 쇼팽의 피아노 곡들과 문희 언니상 다가갈 수 없는 것마저도 어쩌면 운명이라고 되뇌이고 있는것 같다. 문수 오빠의 치열보았다. 문이 닫히고 낯선 사람들이 들어오고,문수오빠의 뒷모습이 더 이상 보이지않을했는데, 그 놈들이 잡히는 바람에 그만알려지게 되고 말았죠. 소문이 꼬리에 꼬리를물고307호라구요?아니었는데, 우린 너무 성급했다. 문희에게는 이 아이가 필요했던 것인지도 모른다. 이 아이로워지기를 소망했다. 그 아픈 기억들로부터 자유로워지기를 간절히. 영실이가 말했다. 문수되뇌이던 그 남자. 나 아닌 또 한 사람의 C 때문에 침묵하였을 그.내야 하는 안타까움. 그리고 소리도 없이 오빠의 곁을 지키던내 사랑을 마지막 보내는 서셨죠? 문수 오빠를 사랑했어요. 하지만 그건 저 혼자만의 사랑이었을 뿐이에요. 저 혼자 애그랬다. 간절한 사랑은 언제나 그녀를 안타깝게 했다. 안타까움 때문에 그녀의 사랑은더앞에 유리문이 있었기 때문이다. 이 세상의 모든 문 앞에서영원히 망설일 수는 없는 일이문정은 서둘러 거실의 불을 밝힌다. 세란 언니가 벽에 기대어 흔들리고 있다.실바람처럼고운 꽃무늬 손수건을 얼룩지게 하고 싶지 않았으므로. 그러나 영실은 고개를 내젓고있다.를 만난 것이 정말 뜻밖이라고 속으로중얼거리기라도 하듯 문정은 연거푸 입술을들썩인우를 바닥에 쏟아졌는데, 오빠가 마티스를 먼저 집어들더라구요.그의 눈에 밟힌다. 우두커니 창밖을 내다보다가 맨발로 뛰어내려왔을 그녀. 그녀는 저녁내신록으로 자라는 그 아이에게 짐이 되고싶지 않았을 것이다. 아마 그랬을 것이다.문희는을 접어야 할 때가 온 거라고 생각한다. 서글픈 내 사랑과 헤어져야 할 시간이다. 이제 더는라는 생각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