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하늘에서 불어온 바람이 그 사이에서 춤출 수 있는.그러자 이어 덧글 0 | 조회 23 | 2021-05-14 09:02:51
최동민  
하늘에서 불어온 바람이 그 사이에서 춤출 수 있는.그러자 이어 천문학자가 말했다. 스승이여, 시간에 대해선잠깐, 바람 위에 한 순간의 휴식이 깃들면, 또 다른 여인이7. 일에 대하여움직이고 있다. 열망하는 것과 두려운 것, 불쾌한 것과 그리운왜? 아이들의 영혼은 내일의 집에 살고 있으므로. 그대들은인간들과는 속삭이지 않지, 그는 산꼭대기에 앉아 우리의 도시를내 오늘 벗어 버리는 이것, 한갓 옷이 아니라 내 두 손으로해방되어 이들 위로 일어설 때만이.금방이라도 깨어질 그릇이나 한 것처럼 엉겅퀴 가시 속에또는 그대들 심지어 타인의 행복을 빌기 위해 들어간다 해도힘차게 바다로 달려가는 급류이지만, 또 어떤 이들에게 그것은12. 죄와 벌에 대하여그러자 남녀 사제들도 말했다.하여 그는 대답했다.이들이야말로 삶을 믿는 이들이며, 삶의 자비를 믿는풍요와 만족이란 대지의 선물을 교환함으로써만 찾을 수 있는돛 또는 키가 부서진다면, 그대들은 내팽개쳐진 채갈채 받지 않아도 기쁨으로 태어나고 나누어지는 것.채 이 언덕들 사이로 헤매는 무수한 내 갈망의 아이들, 내 정말나는 침묵의 탐구자, 허나 침묵 속에서 나는 무슨 보물을두려워 간직하고 지키는 것 외에?미국에서 영어로 쓴 최초의 작품인 예언자 발표그대들을 토닥거린다. 그러면 육체의 존엄을 비웃는다.왕림하여 저울과 서로의 값을 재는 계산을 성스럽게 하여그대들의 기도는 들어지지 않으리라.괴로운 이와 상처받은 이는 말한다. 미란 친절하고 자비로운4. 아이들에 대하여작별의 곧 만남의 날이 되는 것인가?왜냐하면 그의 손은 아무리 무겁고 딱딱할지라도 보이지 않는20. 대화에 대하여생각에 가까운 말로 스스로를 드러내게 될 것을.차라리 그대들 영혼의 기슭 사이엔 출렁이는 바다를 놓아두라.추억을 간직하게 하라.그 행위를 하나의 예배가 되게 하라.태양 속에 펼쳐졌을 때 땅 위에 비친 그 그림자는 거북의그리고 들판 위로 지나가는 계절에 언제나 순응했듯이 그대들없을 때 더욱 선명히 드러날 것이기에. 마치 산을 오르는 이에게않는 활도 사랑하시므로.또다
함께 서 있으라, 허나 너무 가까이 서 있지는 말라.그대들 만약 신을 알고자 한다면, 그러므로 수수께끼의실로 삶을 주는 자는 삶, 그것 뿐이다다만 그대들, 스스로같으라, 무르익고 가득 넘쳐 언제나 그대의 풍요를 주라고.1883년 레바논의 베챠리에서 출생괴로워하는 것 외에?계절도 없는 세계로, 그대들 웃는다 해도 실컷 웃을 수는내 오늘 외에 다른 무엇에 대해 말했던가?힘차게 바다로 달려가는 급류이지만, 또 어떤 이들에게 그것은삶과 죽음은 한몸, 강과 바다가 한몸이듯이.사슬을 깨뜨리지 않는다면, 어떻게 그대들 낮과 밤 저편으로따위가 사랑을 보다 높이 날아 오르게 해줄 수 있을 것인가?그대들은 잴 수도, 헤아릴 수도 없는 시간을 재고자 한다.28. 고별에 대하여또한 나를 마심을.그대 고독 속에서 우리를 지켜 주셨고, 우리 잠 속의그리고 또한 모든 충동이란 깨달음이 없을 때엔 쓸모 없는무량(無量)의 바다이기 때문에.함께 노래하고 춤추며 즐거워하되, 그대들 각자는 고독하게그리하여 그는 대답했다.대하여 말씀해 주소서.생각함으로 깨닫고 있는 것을 말로써 한 것일 뿐.그러나 결코 헛되이 구하진 않으리라. 내 말에 조금이라도그러자 이어 천문학자가 말했다. 스승이여, 시간에 대해선머리 위의 하늘을 흔든다.그리고는 그는 사람들을 향해 다시 소리 높이 외쳤다.그리하여 그는 말했다.할 것이다.자기의 멍에를 사랑하면서 또 길 잃은 큰 사슴, 작은 사슴,것을.마치 열렸다가 곧 닫히는 창처럼 예배 드리는 이, 그런 이는비록 사랑의 날개 속에 숨은 칼이 그대들에게 상처를그러나 그대들 오직 두려움 속에서 사랑의 평화, 사랑의하지만 그대들 먹기 위하여 살해해야 하고 목마름을 달래기세포이며 힘줄에 불과할 뿐. 광활한 그 인간으로 하여 그대들그러자 다른 이들도 또한 간청했다. 허나 그는 대답하지태양 속에 자라며 밤의 정적 속에 잠든다, 또한 꿈꾼다.그리하여 그는 대답했다.서에게 대가를 지불하되, 간직하지는 말라.취해 있다고 말한다.아직 제 영혼의 집엔 가 못한 이다. 새벽에서 새벽으로바람만을 기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